현재접속자 : 3 (회원 0)

올해도 여름휴가는 용봉산 캠핑장으로 고고~~

인애보은 2017-08-01 (화) 20:27 21일전 343  

          캠핑장 가기 전에 잠시 들른 외암 민속마을 어른 2천원, 어린이 천원 입장료 대비 볼거 없음 추천하지 않음

 


01.jpg


두번째로 브런치 먹으러 들린 아산 지중해마을 캠핑장과 45키로 정도에  위치함.


02.jpg

03.jpg

 

일본라멘 한번쯤은 먹어볼만함. 11시 오픈

 

우리의 대망의 여름 휴가지 용봉산 캠핑장

 


04.jpg


R-1 자리 리드선 20미터 필요 타프 불필요. 수영장과 거리가 있지만 그점 딱 한가지만 빼고 모든게 만족.


05.jpg

06.jpg

 

타프도 필요없고 텐트만 설치했는데 뒤에서 불어오는 바람때문에 더위를 몰랐어요.

용봉산 캠핑장의 장점이 조용함인데 역시나 너무나 조용해서 2박3일동안 아주아주 숙면을

취할수 있어서 더없이 좋았습니다. 11시 이후 시끄러우면 퇴실시킴,방문객 사절.(관리 철저)

또한 우리가족 모기 한방도 안물려서 좋았어요. (모기향피우고 발목에 벅스락 차고 있었음)

 

새로생긴 편의동은 깔끔 그자체 샤워실 수압도 엄청좋았음

사진에 찍히신분 허락없이 올려서 죄송합니다.^^


07.jpg

08.jpg


개수대, 남자화장실, 여자화장실 수시로 청소하셔서 매우 깨끗함. 모든 출입구에 모기장문 설치.

09.jpg

10.jpg

11.jpg


누가 캠핑장 추천 해달라고 하면 언제든지 추천 할수 있는 캠핑장 입니다.
참 홍성 내포신도시에 그집이라는 짬뽕집도 추천 합니다. ^^
캠핑장과 거리가 7키로로 가까움. 그리고 이마트 에브리데이 에서 장보면 되구요.

여우사이 2017-08-01 (화) 21:38 21일전
저도 아직 써보지 못한 궁극의 명당 R1을 사용하셨군요.
그 자리에서 한 일주일 살고 싶은데 잘 안되네요ㅎ
시원하고 편안해 보입니다
주소 답글
     
     
인애보은 2017-08-02 (수) 17:48 20일전
저도 일주일정도 아무것도 안하고 쉬고 싶을만큼 너무 마음에 드는 자리 였습니다 시원하고 화장실및편의동 몇 걸음만 가면되고 조용하고 2박3일을 잠도 많이자고 왔네요. 여우사이님 캠장에서 만나면 시원한 맥주 한번 마셔요. 더위조심 하시고 안전한 캠핑 즐기시구요.
주소 답글
용캠지기 2017-08-22 (화) 22:07 11시간전
인애보은님 후기 고맙습니다.
앞으로 용봉산캠핑장 많이 사랑해 주세요^^
주소 답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